2024년 02월 28일

100년 전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를 기념하는 파리 시민들의 모습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이후 유혈사태와 계급 간 증오의 날만을 기념하기보다는 1790년 7월 14일에 거행된 기념행사의 의미를 함께 포함하여 1880년 7월 6일에 공식기념일로 선포되어 매년 열리고 있다.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1
▲ 1899년, 바스티유 데이를 축하하는 파리 시민들.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3

▲ 1899년, 바스티유 데이를 맞아 파리 거리에 걸린 프랑스 국기.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5
▲ 1899년, 파리의 공원에 설치된 간이무대에서 열린 혁명과 관련된 주제의 연극을 시민들이 구경하고 있다.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7
▲ 1899년, 파리의 공원에 모인 시민들. 당시 여성들의 비슷한 옷차림과 함께 유모차가 보인다.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9
▲ 1911년, 바스티유 데이를 기념한 군사 퍼레이드(열병식)를 기다리는 파리 시민들.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11
▲ 1911년, 바스티유 데이 군사 퍼레이드를 기다리는 파리 시민들. 아이스크림 노점상 앞으로 소녀들이 애견을 산책시키고 있다.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13
▲ 1911년, 파리 롱샴 경마장(Hipodrom Longchamp)의 기수들이 날아가는 비행선을 바라보고 있다.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15
▲ 1911년, 바스티유 데이를 축하하는 비행선을 바라보는 파리 시민들.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17
▲ 1911년, 바스티유 데이에 모인 시민들이 롱샴 경마장(Hipodrom Longchamp) 안에서 벌어지는 행사를 보기 위해 받침 위에 올라선 모습.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19

▲ 1912년, 거리에서 쌍을 이루어 춤을 추는 파리 시민들.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21
▲ 1912년, 광장에서 파리 시민들이 춤을 추고 있다.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23
▲ 1914년, 음악을 틀어놓고 파리 시민들이 거리에서 춤을 추고 있다. 중앙에 있는 기계는 자동피아노(Piano mécanique)로 손잡이와 연결된 원통형 천공카드를 돌려 자동으로 음악을 재생하는 악기였다.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25
▲ 당시의 자동피아노(Piano Mecanique)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27
▲ 1914년, 프랑스를 상징하는 수탉깃발 아래 광장에서 춤추는 파리 시민들.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29
▲ 1916년, 군사 퍼레이드를 관람하는 관중들. 20세기 초 남자들의 필수품이었던 모자들의 물결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바스티유 데이의 군사 퍼레이드는 1880년 7월 14일부터 매년 아침 파리에서 개최되었다. 파리 인근에서 열리던 행사는 1918년부터 샹젤리제 거리(Champs-Élysées)에서 고정적으로 열리기 시작했다.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31
▲ 1919년, 파리 샹젤리제 거리를 지나가는 르노 FT-17(Renault FT-17) 경전차.

 

이 행사는 나치 독일의 점령기간(1940~1944)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으로 인해 취소된 2020년을 제외하고 개선문(Arc de Triomphe)에서 콩코드 광장(Place de la Concorde)까지 이어지는 샹젤리제 거리를 행진한다.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33
▲ 1919년, 팔레 루아얄(Palais Royal) 광장에 가득한 인파.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35
▲ 1919년, 팔레 루아얄(Palais Royal) 광장의 파리 시민들.


루브르 백화점
(Grands Magasins du Louvre)이 혁명기념일을 맞아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다. 루브르 백화점은 1974년에 폐쇄되었다가 1978년 루브르 골동품 박물관(Louvre des antiquaires)으로 개관하였다.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37
▲ 1921년, 혁명기념일을 맞아 광장에서 열린 어린이 복싱 이벤트.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39
▲ 1921년, 혁명기념일에 모인 시민들이 소녀들의 눈을 가리고 실을 자르는 민속행사를 갖고 있다.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41
▲ 1922년, 혁명기념일 행사가 열린 롱샴 경마장(Hipodrom Longchamp)의 연단.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43
▲ 1923년, 포부로 생드니 거리(Rue du Faubourg-Saint-Denis)의 인파와 노천카페.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45
▲ 1923년, 포부로 생드니 거리(Rue du Faubourg-Saint-Denis)를 가득 메운 인파.


뒤쪽에 보이는 개선문은 건축가 프랑수아 블롱델(François Blondel, 1618~1686)이 루이 14세를 위해 1672년에 건축한 포르트 생드니(Porte Saint-Denis)로, 이 주변은 1830년 7월 혁명(Trois Glorieuses) 당시 정부군과 시민군이 맞선 현장이었다.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는 프랑스의 국경일로 혁명기념일(Fête nationale française)이라고도 불린다. 이 기념일은 혁명의 단초가 된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과 함께 프랑스혁명과 통일의 의미를 함께담은 1주년 기념행사가 시초였다. 47
▲ 1932년, 혁명기념일을 맞아 거리를 메운 시민들. 축제를 즐기는 모습은 같지만 남자들의 머리에서 모자가 많이 사라진 것으로 시대의 변화를 느낄 수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