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4일

1968년, 베트남전에 참전한 어느 미군 헬멧의 수호신

1968년 5월, 베트남 전쟁에 참전한 한 미군 병사의 헬멧에 같은 여성의 사진들이 여러 장 꽂혀있다. 아마도 병사의 아내, 혹은 연인으로 추정된다.

1968년 5월, 베트남 전쟁에 참전한 한 미군 병사의 헬멧에 같은 여성의 사진들이 여러 장 꽂혀있다. 아마도 병사의 아내, 혹은 연인으로 추정된다. 1


당시 미군 병사들은 헬멧에 서열이 높은 카드나 ‘죽음의 카드(death card)’라 불리던 스페이드 에이스를 부적처럼 꽂는 일이 다반사였다. 하지만 사진 속의 병사에게는 사랑하는 연인이 그 어떤 부적보다도 자신을 지켜줄 수호신이라 생각되었던 모양이다. (관련 글: 베트남전 미군의 부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