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2일

역사적인 사진의 뒷이야기 (59) 1945년, 특종을 위해 달리는 백악관 기자들

1945년 8월 14일(미국 시간), 일본의 무조건 항복이 있을 거라는 소문이 백악관 주변에 돌고 있었다.

 

아래의 사진은 이 사실이 해리 트루먼(Harry S. Truman, 1884~1972) 대통령으로부터 공식적으로 확인되자 백악관 출입기자들이 각자 소속신문사의 편집실에 연락하기 위해 로비를 지나쳐 달리는 모습이다.

 

1945년 8월 14일(미국 시간), 일본의 무조건 항복이 있을 거라는 소문이 백악관 주변에 돌고 있었다. 1


이는 일본 제국이 지배하고 있던 동아시아 지역의 독립을 의미하기도 해서 한국에서도 유명한 사진이다. 한국시간으로는 8월 15일, 즉 광복절의 순간이다.

 

1945년 8월 14일(미국 시간), 일본의 무조건 항복이 있을 거라는 소문이 백악관 주변에 돌고 있었다. 3
▲ 백악관 출입기자들이 로비의 원형탁자에 앉아서 대기하는 모습


백악관 출입기자단의 역사는 1900년대 초로 거슬러 올라간다. 제26대 대통령이었던 시어도어 루스벨트(Theodore Roosevelt, 1858~1919)는 정부와 언론과의 원활한 소통을 위한 공간의 필요성을 느꼈다.

 

당시 각 언론사에서 나온 특파원들은 개인사무실에 분산되어있다가 백악관으로 출근하였으나 지금의 행정실 건물에 기자들을 위한 전용공간이 배정되면서 기자실의 역사가 시작되었다.

 

1945년 8월 14일(미국 시간), 일본의 무조건 항복이 있을 거라는 소문이 백악관 주변에 돌고 있었다. 5
▲ 로비의 원형탁자는 1934년 필리핀 대통령 에밀리오 아기날도(Emilio Aguinaldo, 1869~1964)가 선물한 것이었다.

 

다만 이때는 브리핑룸은 따로 존재하지 않았고, 대통령 집무실 앞 로비에서 대기하고 있던 기자들을 불러들여서 백악관의 공식입장을 밝혔다. 집무실이 곧 브리핑룸이었던 셈.

 

1945년 8월 14일(미국 시간), 일본의 무조건 항복이 있을 거라는 소문이 백악관 주변에 돌고 있었다. 7
▲ 1945년, 해리 트루먼 대통령의 집무실 기자단 브리핑

 

사진 속 어딘가로 급히 달려가는 기자들도 해리 트루먼 대통령의 집무실에서 일본의 항복에 대한 공식발표를 전해 듣고 2차 대전 종전‘이라는 특종을 전하기 위해 전화기가 있는 기자실로 향하는 것이었다.

 

1945년 8월 14일(미국 시간), 일본의 무조건 항복이 있을 거라는 소문이 백악관 주변에 돌고 있었다. 9
▲ 소속 언론사 편집부에 급히 전화를 거는 백악관 출입기자들

 

같은 공간에 모여있는 기자들은 동종업자들끼리 친분도 쌓고, 질의응답을 하는 기술도 자연스럽게 훈련되는 이점이 있었다. 하지만 세월이 흘러 대기인원이 현지기자들에 더해 외국특파원까지 수백 명으로 불어나자 더 넓고 효율적인 공간의 필요성이 생겨났다.

 

이에 1969년, 새로운 브리핑룸 ‘웨스트 테라스 프레스센터(West Terrace Press Center)’가 리처드 닉슨(Richard Nixon, 1913~1994) 시대에 서쪽 끝 건물(웨스트 윙)에 있던 백악관 내 수영장을 덮고 그 위에 만들어졌다. 이 수영장은 소아마비로 인한 장애를 갖고 있던 프랭클린 루스벨트(Franklin Roosevelt, 1882~1945) 대통령의 재활운동을 위해 1930년대에 만들어진 것이었다.

 

1945년 8월 14일(미국 시간), 일본의 무조건 항복이 있을 거라는 소문이 백악관 주변에 돌고 있었다. 11
▲ 백악관 내부의 수영장. 현재는 컴퓨터 서버실이 되었다.

 

이후 2000년에는 제임스 S. 브래디 프레스 브리핑룸(James S. Brady Press Briefing Room)으로 개칭을 하며 현재에 이르고 있다.

 

이 명칭은 1981년 워싱턴 힐튼호텔 앞에서 발생한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암살미수 사건 당시 머리에 총을 맞아 불구가 된 17대 백악관 공보비서관 제임스 S. 브래디(James Scott Brady, 1940~2014)를 기리는 뜻이다.

 

1945년 8월 14일(미국 시간), 일본의 무조건 항복이 있을 거라는 소문이 백악관 주변에 돌고 있었다. 13
▲ 제임스 S. 브래디 프레스 브리핑룸(James S. Brady Press Briefing Room)


오늘날 우리에게도 익숙한 모습인 백악관 제임스 S. 브래디 프레스 브리핑룸은 2007년 850만 달러를 들여 현대적인 개보수를 거쳐 재개장하였으며, 전 세계 미디어의 가장 큰 주목을 받고 있는 공간이 되고 있다.

 

1945년 8월 14일(미국 시간), 일본의 무조건 항복이 있을 거라는 소문이 백악관 주변에 돌고 있었다. 15
▲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BTS가 연설을 하는 모습(2022년 5월 31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