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1일

1938년, 경성을 처음 본 러시아 무용단의 반응

1938년 4월, 조선일보는 6천부 발행 기념사업 중 하나로 전동양가무대회(全東洋歌舞大會)를 주최하고 국내외 예술인 50여 명 이상을 초청했다.

 

공연 무대는 경성 부민관 대강당이었으며 공연일자는 4월 11일, 12일, 13일 오후 7시로 결정되었다. 입장료는 지정석 2원, 보통석 1원 50전이었고 조선일보 구독자는 지정적 1원 50전, 보통석 1원으로 할인되었다.

 

– 관련 글: 부민관과 경성의 건물들

 

당시 공연을 위해 입국한 러시아 하얼빈 무용단 단원들은 4월 11일에 입국해 조선호텔에 체크인하고 공연을 한 다음, 다음날 아침 10시경 조선일보 사옥을 방문해 옥상에서 서울을 내려다보며 이 도시의 첫인상에 대한 인터뷰를 가졌다.

 

1938년 4월, 조선일보는 6천부 발행 기념사업 중 하나로 전동양가무대회(全東洋歌舞大會)를 주최하고 국내외 예술인 50여 명 이상을 초청했다. 1
▲ 러시아 무용단의 부민관 공연모습

 

1938년의 하얼빈은 만주국에 속해있었지만 러시아 타운이 크게 형성되어 러시아 문화와 정서가 가득했기에 ‘러시아 하얼빈’으로 통용되고 있었다.

 

러시아 가무단 일행의 푸른 눈에 비친 조선의 맑은 봄 하늘


• 니콜라이 시모브스키(Nicolai Simovski, 단장 겸 테너 가수)

1938년 4월, 조선일보는 6천부 발행 기념사업 중 하나로 전동양가무대회(全東洋歌舞大會)를 주최하고 국내외 예술인 50여 명 이상을 초청했다. 3
“조선이 대단히 좋습니다. 저는 일본은 여러 곳을 다녔지만 조선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아직 시내 구경을 못해서 잘 모르지만 여기서 내려다보는 서울은 매우 맑고 깨끗해 보입니다. 우리는 조선사람을 좋아합니다. 서로 친하고 같은 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 류드밀라 니콜라이브나 코제브니코바(Lyudmila Nikolaevna Kozhevnikova, 무용수 18세)
1938년 4월, 조선일보는 6천부 발행 기념사업 중 하나로 전동양가무대회(全東洋歌舞大會)를 주최하고 국내외 예술인 50여 명 이상을 초청했다. 5
(어린아이 같이 옥상에서 무용동작을 해 보이며) 조선 하늘은 참 맑아요. 저 산! 참 좋아. 우리 만주에는 저런 산이 없어요!”
(북악산을 가리키며) “산 이름이 뭐예요?”

 

• 카리야 그리고레바(Kariya Grigoreva, 피아노)
1938년 4월, 조선일보는 6천부 발행 기념사업 중 하나로 전동양가무대회(全東洋歌舞大會)를 주최하고 국내외 예술인 50여 명 이상을 초청했다. 7
(얼굴에 생기 있는 미소를 띠고 연신 시내와 맑게 갠 하늘을 쳐다보고 빛나는 눈을 더 크게 뜨며)
“조선 좋아요. Very Beautiful! 대단히 인정 많은 도시 같아요. 어디서나 좋은 멜로디가 흘러나올 것 같아요!”

 

• 아나스타샤 이바노프나(Anastasia Ivanovna, 무용수)
1938년 4월, 조선일보는 6천부 발행 기념사업 중 하나로 전동양가무대회(全東洋歌舞大會)를 주최하고 국내외 예술인 50여 명 이상을 초청했다. 9 
(그리고레바 양과 팔짱을 끼고 명랑한 웃음을 띄며)
“조선, 우리 하얼빈보다 산이 좋아요. 하늘도 맑고 여기 옥상에 서니까 노래라도 불러보고 싶어요.”
(옆에 있는 그리고레바 양을 피아노 반주라도 해달라는 듯 돌아보았다)

 

– 참고문헌:
• 조선일보. 서울의 첫印象 (1938.04.12)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