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1일

19세기 후반, 이집트 카이로 풍경

오스만 제국의 수도였던 콘스탄티노플(현재 이스탄불)에서 태어난 파스칼 세바(Pascal Sébah, 1823~1886)는 1857년 ‘엘 샤크(El Chark)’라는 이름의 스튜디오를 열고 관광객을 위한 사진을 제작했다.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아래의 사진들이 바로 1877년부터 1882년 사이에 이집트 관광객을 위한 기념품으로 제작된 카이로의 일상과 풍경이 담긴 작품들이다.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1
▲ 살라딘(Saladin, 1137~1193)에 의해 건설된 카이로에 위치한 시타델의 벽과 입구.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3

▲ 카이로의 아랍인 공동묘지.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5
▲ 카이로의 도시 전경.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7
▲ 카이로의 도시 전경.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9
▲ 카이로의 주택가 골목.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11
▲ 카이로의 주택가 골목.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13
▲ 낙타에 탄 카이로 거리의 베두인족 노인.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15
▲ 베두인 복장을 입은 젊은 여성이 도자기 꽃병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17
▲ 흰색 튜닉(tunic) 위에 수놓은 조끼를 입은 두 남성이 막대기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국적인 사진을 제작하기 위해 촬영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19

▲ 알 아슈라프 모스크(Al-Ashraf Mosque)와 영묘.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21
▲ 술탄 바르쿠크 모스크(Mosque-Madrasa of Sultan Barquq)와 영묘.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23
▲ 카이로의 루마일라 광장(Rumaila Square)을 촬영한 모습. 지금은 ‘살라 알딘 광장(Salah al-Din Square)’으로 불린다.

 

가운데 있는 건물은 술탄 하산 모스크(Mosque-Madrasa of Sultan Hassan)로 1363년에 지어졌으며 현재도 중요한 역사적 건물로 남아있다. 오른쪽에 있는 비교적 작은 규모의 모스크는 오스만제국 시대에 건설된 알 마무디아 모스크(Al-Mahmoudia Mosque)이다.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25
▲ 가까이에서 촬영한 술탄 하산 모스크(Mosque-Madrasa of Sultan Hassan).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27
▲ 술탄 하산 모스크(Mosque-Madrasa of Sultan Hassan)의 입구.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29
▲ 술탄 하산 모스크의 제단. 내부에 이슬람교의 신성한 순례지인 메카 쪽을 향하도록 배치된 미흐라브(Mihrab)가 보인다.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31
▲ 술탄 하산 모스크의 안뜰. 둥근 돔이 있는 팔각형 정자는 세빌(Sebil)이라 불리는 분수로 방문객들에게 식수를 제공하거나 기도 전에 마음을 정화하기 위한 의식을 돕는 건축물이다.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33
▲ 낡은 모습이었던 술탄 하산 모스크의 세빌은 현재는 위와 같이 복원되었다.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35
▲ 1871년 나일강을 가로지르는 최초의 다리로 건설된 ‘코브리 엘 게지라 다리(Kobri el Gezira Bridge)’의 모습.

 

다리의 입구에 있는 청동사자상은 프랑스의 조각가 앙리 알프레드 자크마르(Henri Alfred Jacquemart, 1824~1896)의 작품이다.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37
▲ 이 다리는 1931년 현재의 콰스르 엘닐 다리(Qasr El Nil Bridge)로 대체되었지만 청동사자상은 위와 같이 보존되어 그대로 남아있다.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39
▲ 카이로 슈브라(Shubra) 지구의 엘게스르 거리(El-Gesr Street).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41
▲ 마차가 자동차로 바뀐 현재의 엘게스르 거리(El-Gesr Street).

특히 이집트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기념품으로 사진을 가져가기 원했고, 덕분에 세바는 카이로에도 지점을 열 정도로 크게 성공했다. 43
▲ 아미르 카이르바크 모스크(Amir Khayrbak mosque)와 미나레트. 왼쪽 지평선에 희미하게 기자의 피라미드가 보인다. 이 사진은 파스칼 세바의 아들인 장 파스칼 세바(Jean Pascal Sébah, 1872~1947)가 촬영한 것으로, 그는 부친이 사망한 후 세바가문의 사진업을 계속 이어나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