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2일

1947년, 남산 조선신궁 도리이(鳥居)

1947년, 서울 남산 조선신궁의 도리이(鳥居)를 촬영한 모습. 광복과 함께 건물은 일제에 의해 철거되었고 남아있던 도리이는 1947년 7월 서울시에서 철거하였다.

조선신궁은 일제시대에 경성부 남산에 세워진 신토의 신사였다. 1925년에 창건된 이 신사는 일본의 건국신인 아마테라스 오미카미(天照大御神)와 메이지 천황을 제신으로 모시고 있었다. 일제는 조선인들에게 신궁 참배를 강요하여 황민화 정책을 추진하려고 했다.

1947년, 서울 남산 조선신궁의 도리이(鳥居)를 촬영한 모습. 광복과 함께 건물은 일제에 의해 철거되었고 남아있던 도리이는 1947년 7월 서울시에서 철거하였다. 1


1945년 8월 15일, 일본이 패전하고 한국이 해방되자, 조선신궁은 폐쇄되었다. 일본인들은 스스로 하늘로 돌려보냄을 의미하는 승신식을 연 뒤 해체 작업을 벌였다. 10월 7일에 남은 시설을 소각하였다 . 한국에 있던 많은 신사들이 한국인들에 의하여 불태워졌던데 비하여, 조선신궁은 일본인 자신들이 스스로 폐쇄행사를 하였고, 각종 신물은 일본으로 보내어졌다.

조선신궁이 있던 자리는 이후 남산공원으로 조성되었고, 안중근 의사를 기념하는 안중근의사기념관이 건립되었다 . 조선신궁의 흔적은 2009년 한양도성 발굴조사 때 발견되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