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8일

1970년대, ‘청소년의 쉼터’로 등장한 서울의 만화방

1970년대, 서울의 만화방은 지금의 PC방과 같은 역할을 했던 청소년들의 문화 공간이었다.

당시 한국은 급속한 경제성장과 함께 수도 서울의 도시화가 빨라지면서 젊은 층은 새로운 문화에 목말라있었다. 그렇게 필요에 의해 생겨난 만화방은 저렴한 비용으로 친구들을 만나고 다양한 이야기와 감정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었다.

1970년대, 서울의 만화방은 지금의 PC방과 같은 역할을 했던 청소년들의 문화 공간이었다. 1
1970년대, 서울의 만화방은 지금의 PC방과 같은 역할을 했던 청소년들의 문화 공간이었다. 3


70년대의 만화방은 분리되지 않은 좁은 공간에 책장과 의자가 갖춰져있었고, 시간당 정해진 요금을 내거나 권당 요금을 지불하고 만화를 대여해가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만화책에 대한 인식은 그리 좋지 않은 편이었고, 흡연이 자유로웠던 시대에 환기가 잘 되지 않아 쿰쿰한 냄새와 어두운 분위기 탓에 만화방은 건전한 공간으로 인식되지는 못했다.

2010년대 이후로 온라인 미디어와 웹툰의 영향으로 만화방은 점차 줄어가는 추세다. 현재의 만화방은 밝은 조명과 유려한 인테리어, 쾌적한 카페 같은 공간으로 탈바꿈하여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