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4일

1965년, 강원도 인제군 서화면 천도리 번화가

1965년 겨울, 강원도 인제군 천도리의 대로에서 군인 2명이 지나가는 것을 지게를 진 주민이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는 모습.

1965년 겨울, 강원도 인제군 천도리의 대로에서 군인 2명이 지나가는 것을 지게를 진 주민이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는 모습. 1


천도리는 1970년대까지 군인들의 휴가지로 ‘동부전선 라스베가스‘라고 불릴 정도로 유흥업소가 즐비하게 생겨나는 거리였다. 하지만 1980년부터 위수지역이 완화되면서 주민들이 떠나자 조용한 시골마을로 전락해 현재에 이르고 있다.

사진 속의 위치는 번화가가 막 시작되는 입구에 해당된다. 대부분의 건물이 허술해 보이는 구조의 단층인데 비해, 오른쪽에 보이는 ‘리화상회‘라는 간판이 달린 견고한 2층 건물은 형태로 보아 일제시대 때 지어진 적산가옥으로 추정된다.

1965년의 사진과 같은 위치에서 현재의 거리 모습(아래)을 보면 놀랍게도 ‘리화상회’ 건물은 현재도 남아있다. 하지만 건물은 비워져 있고 오랜 세월 탓인지 상당히 손상되어 있어서 곧 철거될 운명으로 보인다.

1965년 겨울, 강원도 인제군 천도리의 대로에서 군인 2명이 지나가는 것을 지게를 진 주민이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는 모습. 3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