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2일

20세기 초, 부산 동래 범어사 조계문 주변 풍경

일본의 건축가 세키노 타다시(關野貞), 야쓰이 세이이치(谷井濟), 구리야마 준이치(栗山俊一)가 조선총독부의 후원으로 20년(1915~1935)간 한반도에서 고적조사를 실시한 자료를 모아 간행한 조선고적도보(朝鮮古蹟圖譜)에 실린 부산 동래 범어사(梵魚寺)의 일주문인 조계문(曹溪門, 보물 제1461호)의 모습이다. 1


일본의 건축가 세키노 타다시(關野貞), 야쓰이 세이이치(谷井濟), 구리야마 준이치(栗山俊一)가 조선총독부의 후원으로 20년(1915~1935)간 한반도에서 고적조사를 실시한 자료를 모아 간행한 조선고적도보(朝鮮古蹟圖譜)에 실린 부산 동래 범어사(梵魚寺)의 일주문인 조계문(曹溪門, 보물 제1461호)의 모습이다.

현재도 남아있는 조계문(아래)과 비교하면 문을 오가는 도로와 계단 등 풍경이 크게 달라져 있다.

일본의 건축가 세키노 타다시(關野貞), 야쓰이 세이이치(谷井濟), 구리야마 준이치(栗山俊一)가 조선총독부의 후원으로 20년(1915~1935)간 한반도에서 고적조사를 실시한 자료를 모아 간행한 조선고적도보(朝鮮古蹟圖譜)에 실린 부산 동래 범어사(梵魚寺)의 일주문인 조계문(曹溪門, 보물 제1461호)의 모습이다. 3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