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6일

1985년, 마이클 조던의 리버스 덩크를 보고도 시큰둥한 관중들

1985년 8월 22일, 미국 NBA의 전설 마이클 조던(Michael Jordan)이 리버스 덩크를 하는 모습. 흔한 조던의 덩크지만 별다른 환호 없이 지켜보는 관중들의 반응이 오히려 보기 드문 장면이다.

이 해의 조던은 NBA 올해의 신인상(ROY)을 탄 슈퍼루키로, 프랑스 파리에 시범경기를 하기 위해 방문했다.

1985년 8월 22일, 미국 NBA의 전설 마이클 조던(Michael Jordan)이 리버스 덩크를 하는 모습. 흔한 조던의 덩크지만 별다른 환호 없이 지켜보는 관중들의 반응이 오히려 보기 드문 장면이다. 1


당시 프랑스에서 농구의 인기는 그다지 높지 않았기에 조던이 아무리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해도 NBA에 막 데뷔한 선수는 농구마니아가 아니라면 주목을 끌기는 힘들었다. 실제로 조던은 아무런 제약 없이 파리의 거리를 누빌 수 있었다.

이때 조던 일행의 시범경기를 보기 위해 모인 관중은 불과 300명이었고, 사진에서 보이다시피 경기장의 백보드도 상당히 낡아서 조던이라는 명성에 걸맞지 않은 장소였다.

하지만 조던이 선수 시절에 마지막으로 시범경기를 하기 위해 파리를 방문한 1997년 10월에는 여러 명의 경호원이 그를 둘러쌌으며, 조던은 12년 전처럼 거리를 자유롭게 다닐 수 없는 ‘농구의 신‘이 되어 있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