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3일

1973년, 오일쇼크 당시 네덜란드 고속도로에 등장한 마차

1973년 10월 6일부터 10월 25일까지 지속된 욤키푸르 전쟁은 전 세계에 1차 오일쇼크를 가져다주었다. 당시 이스라엘과 대립하는 아랍세계의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이 적대국인 서방국가와의 석유무역을 금지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일어난 사태였다.

 

이에 미국에서는 휘발유 한 방울이 아쉬워지며 대형차량들을 포기하는 가정들도 속출했으며, 프랑스가 원자력 에너지 개발에 박차를 가한 것도 오일쇼크가 계기가 되었다.

 

– 관련 글: 오일쇼크가 일으킨 일본의 ‘화장지 사재기’

 

네덜란드 역시 이스라엘을 적극 지지하면서 오일쇼크를 직격으로 맞았고, 급기야 다음 해인 1974년 1월 7일부터는 석유배급제를 실시하기에 이르렀다. 또 1973년 11월 4일부터 배급제를 실시하기 직전인 1974년 1월 6일까지 일요일은 전 국민의 자가용 운행을 중단시켰다.

 

1973년 10월 6일부터 10월 25일까지 지속된 욤키푸르 전쟁은 전 세계에 1차 오일쇼크를 가져다주었다. 당시 이스라엘과 대립하는 아랍세계의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이 적대국인 서방국가와의 석유무역을 금지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일어난 사태였다. 1
▲ 교통경찰이 운전허가증이 있는지 확인하는 모습

 

이 전국적 캠페인이 바로 ‘자동차 없는 일요일(Car-Free Sundays)’이다.

 

자동차가 사라지고 고속도로가 텅텅 비자 아이들이 자전거를 끌고 나왔고, 젊은이들은 도로를 차지하고 피크닉을 즐겼다. 심지어 아래 사진과 같이 마차까지 등장해 고속도로를 달리는 모습도 등장했다.

 

1973년 10월 6일부터 10월 25일까지 지속된 욤키푸르 전쟁은 전 세계에 1차 오일쇼크를 가져다주었다. 당시 이스라엘과 대립하는 아랍세계의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이 적대국인 서방국가와의 석유무역을 금지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일어난 사태였다. 3
▲ 고속도로에 등장한 마차와 자전거


얼핏 보면 ‘석유 따위 없어도 문제없어‘라는 정신승리를 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이때의 행사는 네덜란드인들의 사고방식을 실제로 송두리째 바꾸는 결과가 되었다.

 

1973년 10월 6일부터 10월 25일까지 지속된 욤키푸르 전쟁은 전 세계에 1차 오일쇼크를 가져다주었다. 당시 이스라엘과 대립하는 아랍세계의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이 적대국인 서방국가와의 석유무역을 금지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일어난 사태였다. 5
▲ 네덜란드 젊은이들이 고속도로에서 피크닉을 하는 모습


자가용이 없어도 대중교통이나 자전거를 이용하면 크게 불편함이 없다는 것을 체감하게 된 것. 이후 1974년 3월 석유 금수조치는 해제되었지만 자전거 인프라는 더욱 확충되면서 현재의 ‘자전거 천국‘의 타이틀을 얻게 되었다.

 

네덜란드는 오늘날까지도 국가의 문화를 바꾼 ‘자동차 없는 일요일‘을 매년 기념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