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3일

역사적인 사진의 뒷이야기 ㉛ 1913년, 열기구 동물 낙하실험

비행기가 상용화되기 전, 하늘은 공기보다 비중이 가벼운 기체의 부력을 이용하는 기구가 지배했다.

 

현대에도 열기구 추락사고가 끊이지 않고 발생하는 만큼 과거라고 해서 없었을 리 없다. 특히 유럽에서는 이런 추락을 이용한 사생결단의 결투도 유행했을 정도. (관련 글: 열기구를 타고 벌였던 결투)

 

100년 전의 사람들도 끔찍한 열기구 사고에서 생존하는 방법에 대해 고심했던 모양인지 열기구 구명장치 실험장면이 사진으로 남아있다.

 

비행기가 상용화되기 전, 하늘은 공기보다 비중이 가벼운 기체의 부력을 이용하는 기구가 지배했다. 1
▲ 실험장으로 이동하는 장치


1913년, 데크란 아람(Dekran-Aram)이라는 이름의 남자는 운항이 불가능해진 공중의 열기구에서 승객을 대피시킬 수 있는 장치를 개발했다.


발명의 시대에 그는 혹시라도 누군가가 이를 훔칠 것을 우려했는지 장치를 철저히 커튼 속에 숨겨서 보안을 유지했고, 덕분에 실험장의 풍경은 남아있어도 발명품이 어떤 형태를 갖췄는지, 어떤 방식으로 작동하는지는 전혀 알 수 없다.

 

비행기가 상용화되기 전, 하늘은 공기보다 비중이 가벼운 기체의 부력을 이용하는 기구가 지배했다. 3
▲ 철저한 보안을 유지하는 발명가(가운데)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이시레몰리노(Issy-les-Moulineaux)의 비행장에서 진행된 실험은 장치 안에 양과 새끼돼지, 거위, 비둘기 토끼 등 250kg의 승객(?)을 태운 다음 상공 약 90m에서 떨어뜨리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비행기가 상용화되기 전, 하늘은 공기보다 비중이 가벼운 기체의 부력을 이용하는 기구가 지배했다. 5
▲ 바구니보다 큰 장치를 달고 하늘로 떠오르는 열기구. 20세기 초 이시레몰리노는 많은 비행실험이 이루어진 장소였다.


이후 비행장의 젖은 땅에 떨어진 장치는 여전히 천막으로 가려져 얼마나 손상을 입었는지 알 수 없는 상태였다. 발명가는 이 순간에도 보안을 우려해 귀퉁이만 살짝 들어 탑승한 동물들이 괜찮은지 확인했다.

 

기록에 따르면, 동물들은 다들 멍한 상태였으나 무사했고 특히 새끼돼지는 날쌔게 달아났을 정도로 건강했다고 하며 사진으로도 확인된다.

 

비행기가 상용화되기 전, 하늘은 공기보다 비중이 가벼운 기체의 부력을 이용하는 기구가 지배했다. 7
▲ 토끼와 닭을 꺼내는 발명가의 조수


성공리에 마친 실험이었지만 일단 공중을 비행하는 기구에 달기에는 장치가 너무크고 무거웠기에 실용성이 떨어졌다. 만약 그가 실험과정을 모두 공개했다면 다른 발명가들에 의해 무게의 개선이 이루었을지도 모르겠다.

 

비행기가 상용화되기 전, 하늘은 공기보다 비중이 가벼운 기체의 부력을 이용하는 기구가 지배했다. 9
▲ 낙하의 충격에도 멀쩡하게 일어난 양


아마도 그는 본인이 점차 구명장치를 업그레이드할 수 있을 거라고 믿었겠지만 ‘비행기의 시대‘는 생각보다 빠르게 다가왔고, 이 발명품은 당일 비행장에 모인 2~30명의 군중들을 기쁘게 하는데 그쳤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