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2일

대만의 기괴한 안과 간판과 만화 ‘나사식(ねじ式)’

일본의 만화가 츠게 요시하루(柘植義春, 1937~ )는 1968년 초현실적인 세계를 그린 작품 ‘나사식(ねじ式)’을 남겼다. 만화 내용 중 팔을 다친 주인공이 의사를 찾고자 안과 간판이 즐비한 몽환적인 길을 걷는 모습은 작품의 가장 유명한 장면으로 손꼽힌다.

 

그런데 이런 기괴한 풍경이 현실 속에 실재했는데 바로 과거 대만 안과 거리의 모습이다.

 

그런데 이런 기괴한 풍경이 현실 속에 실재했는데 바로 과거 대만 안과 거리의 모습이다. 1
▲ 나사식(ねじ式)의 병원 찾는 장면


1960년대 당시 대만 남부 타이난의 거리에는 손으로 그린 눈 간판들이 즐비했다. 누가 봐도 안과병원임을 알게 해 고객을 이끌려는 의도였겠지만 가지각색의 눈동자들이 모여 쳐다보는 광경은 마치 요괴들의 소굴 같은 섬뜩한 느낌이다.

 

그런데 이런 기괴한 풍경이 현실 속에 실재했는데 바로 과거 대만 안과 거리의 모습이다. 3
▲ 사진작가 왕슈앙츄엔의 ‘目’


최초 츠게 요시하루가 ‘나사식(ねじ式)’에 참조했을 것으로 추정되며 화제가 되었던 사진은 사진작가 왕슈앙츄엔(王双全, 1920~1978)이 1962년 일본 카메라 잡지에 게재한 것인데, 사실 그보다 더 비슷한 사진은 잡지 『포토아트(フォトアート)』 1963년 5월호에 실린 주이웬(朱逸文)의 작품이다.

 

그런데 이런 기괴한 풍경이 현실 속에 실재했는데 바로 과거 대만 안과 거리의 모습이다. 5
▲ 사진작가 주이웬의 작품과 나사식 비교


주이웬의 사진과 나사식의 해당 장면을 나란히 놓고 비교해보면, 참조라기보다는 사진을 만화 배경으로 그대로 옮겨 그렸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흡사한 것을 알 수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