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2일

러시모어 산의 비밀, 기록의 전당

미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중의 하나인 러시모어 산에 있는 대통령상은 1927년 착공 당시 100만 달러(현재가치 1,50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입한 거대 프로젝트였다.

 

당시 이 프로젝트를 맡은 조각가 거츤 보글럼(Gutzon Borglum, 1867~1941)은 조각상의 옆에 미국의 역사를 적은 비문도 함께 만들 구상을 하고 있었지만 이는 두 가지 이유로 실패했다.

 

미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중의 하나인 러시모어 산에 있는 대통령상은 1927년 착공 당시 100만 달러(현재가치 1,50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입한 거대 프로젝트였다. 1
▲ 초기 구상


우선 비문에 적을 1776년부터 1906년까지의 중요한 9가지 사건을 먼 거리에서 읽을 수 있을 만큼 큰 글자로 만드는 것이 불가능했다.

 

또 워싱턴 대통령의 왼쪽으로 토머스 제퍼슨 대통령의 얼굴을 조각하다가 그 위치의 암석이 화강암이 아닌 대부분 석영 투성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결국 1934년, 작업자들은 만들던 제퍼슨 대통령의 얼굴은 폭파하고 다시 오른쪽으로 조각을 만들어나갔다. 그 결과 비문이 있어야 할 자리에는 현재 링컨 대통령의 얼굴이 조각되었다.

 

미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중의 하나인 러시모어 산에 있는 대통령상은 1927년 착공 당시 100만 달러(현재가치 1,50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입한 거대 프로젝트였다. 3
▲ 워싱턴 얼굴 왼편의 폭파자국


하지만 그는 산 내부에 30m x 24m에 이르는 큰 기념관을 만들 계획을 하나 더 가지고 있었는데, 기념관 내부에는 미국 민주주의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헌법과 독립선언문 같은 문서를 보관하고 통로에는 유명한 미국인들의 흉상과 과학 및 산업분야에서 세계에 끼친 미국의 공헌을 기록한 목록을 작성할 생각이었다.

 

미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중의 하나인 러시모어 산에 있는 대통령상은 1927년 착공 당시 100만 달러(현재가치 1,50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입한 거대 프로젝트였다. 5
▲ 기념관의 건축도면


기념관의 입구는 높이 20피트(약 6m), 너비 14피트(약 4.26m).

 

문 위에는 날개 길이가 38피트(11.58m)에 이르는 청동 독수리가 놓이고 그 위에는 ‘America’s Onward March’와 ‘The Hall of Records’라는 문구를 새길 예정이었다. 또한 이곳에 도착하기 위해서는 800피트(약 244m)에 이르는 화강암 계단을 올라야 하는 웅장한 디자인이었다.

 

미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중의 하나인 러시모어 산에 있는 대통령상은 1927년 착공 당시 100만 달러(현재가치 1,50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입한 거대 프로젝트였다. 7


보글럼은 언젠가 먼 미래에 이곳이 스톤헨지나 마야문명처럼 탐험가에 의해 발견될 수 있다고 믿었다. 그래서 미국의 역사가 묻혀지지 않고 그들에게 전달될 방법을 찾고 싶었던 것이다.

 

미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중의 하나인 러시모어 산에 있는 대통령상은 1927년 착공 당시 100만 달러(현재가치 1,50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입한 거대 프로젝트였다. 9
▲ 입구 공사 모습


기념관 건설은 1938년 7월부터 1939년 7월 사이에 진행되었으며, 폭파로 인한 거친 절단면이 지금도 남아있다.

하지만 의회가 1939년에 예산을 문제로 ‘공사는 얼굴 조각까지만 허락한다’라고 명령하면서 작업이 중단되었고, 이후 1941년 조각가 보글럼이 사망하고 제2차 세계대전에 미국이 참전하면서 기념관 건설 작업은 그대로 종료되었다.

미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중의 하나인 러시모어 산에 있는 대통령상은 1927년 착공 당시 100만 달러(현재가치 1,50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입한 거대 프로젝트였다. 11


현재 남아있는 것은 높이 20피트(약 6m), 너비 12피트(약 3.66m)의 입구와 68피트(약 20.7m)의 만들다 중단한 터널이며 계단이 없어서 일반 방문객은 도달할 수 없다.

 

이렇게 보글럼의 계획은 비록 폐기되었지만 아이디어 자체는 축소된 버전으로 뒤늦게 실현되었다. 보글럼의 유족들이 주정부를 상대로 한 오랜 청원을 한 끝에 1998년 8월 9일, 기념관의 입구에 기록보관소가 설치된 것이다.

 

이 저장소에는 티크나무로 된 상자가 티타늄 금고에 들어 있으며, 이 금고 위를 544kg의 화강암 관석으로 덮고 있다.

 

미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중의 하나인 러시모어 산에 있는 대통령상은 1927년 착공 당시 100만 달러(현재가치 1,50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입한 거대 프로젝트였다. 13


나무상자 안에는 16개의 법랑 패널이 있으며, 각 패널에는 러시모어산의 조각이 건설된 과정, 조각된 대통령들이 선출된 이유, 조각가 보글럼의 전기, 권리장전, 미국의 헌법과 독립선언문에 대한 문구들이 새겨져 있다.

 

또 화강암의 표면에는 보글럼이 남긴 말을 적어두고 있다.

 

미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중의 하나인 러시모어 산에 있는 대통령상은 1927년 착공 당시 100만 달러(현재가치 1,50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입한 거대 프로젝트였다. 15


“우리 지도자들의 말과 얼굴을 최대한 하늘 가까이에 새겨서 후세에게 그들이 어떤 사람인지 보여줍시다. 기록은 바람과 빗물만이 닳게 할 수 있기를 기원합시다.”

(“.. let us place there, carved high, as close to heaven as we can, the words of our leaders, their faces, to show posterity what manner of men they were. Then breathe a prayer that these records will endure until the wind and rain alone shall wear them away.”)


현재 이곳은 안전문제로 출입이 금지되어있다.

 

미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중의 하나인 러시모어 산에 있는 대통령상은 1927년 착공 당시 100만 달러(현재가치 1,50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입한 거대 프로젝트였다. 17


그간 주목받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이곳을 등반하다 체포되기도 하고 몇몇 단체들이 점유할 계획을 세우다 실패로 돌아갔지만, 결국 2009년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기념비 위에 오바마 전 대통령의 얼굴과 함께 ‘지구 온난화 중지하라’는 플래카드를 걸면서 출입금지 규정이 생겨버려 어떤 사람도 이곳을 방문하는 것은 불법이다.

 

미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중의 하나인 러시모어 산에 있는 대통령상은 1927년 착공 당시 100만 달러(현재가치 1,50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입한 거대 프로젝트였다. 19
▲ 그린피스 시위


건츠 보글럼이 이 기념관을 만든 진정한 이유는 오로지 미래 인류를 위한 것이었으니 어쩌면 최종적으로 보글럼의 프로젝트가 완성된 것이라고 할 수 있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