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3일

역사적인 사진의 뒷이야기 ㊻ 1918년, 목숨을 건 ‘체스 한판’

러시아의 체스마스터 오시프 번스타인(Ossip Bernstein)은 1918년, 우크라이나 오데사에서 볼셰비키 비밀경찰에게 체포되었다. 그는 과거 은행의 법률고문으로 있었고 이는 ‘반혁명적 자본주의자‘라는 혐의로 사형 판결을 받기 충분했다.

 

러시아의 체스마스터 오시프 번스타인(Ossip Bernstein)은 1918년, 우크라이나 오데사에서 볼셰비키 비밀경찰에게 체포되었다. 그는 과거 은행의 법률고문으로 있었고 이는 '반혁명적 자본주의자'라는 혐의로 사형 판결을 받기 충분했다. 1
▲ 오시프 번스타인(Ossip Bernstein, 1882~1962)


사형이 집행되던 당일, 번스타인은 처형장으로 늘어진 줄에 대기하고 있었고 차례가 다가오자 사형집행인이었던 장교가 명단을 확인했다.

 

그런데 담당 장교는 체스 애호가여서 번스타인의 이름과 얼굴을 대번에 알아보았고 그에게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을 한다.

 

“자네가 나와 체스 한판을 둬서 만약 이기면 풀어주겠네. 하지만 비기거나 지면 처형이고.”

 

평소라면 받아들일 리가 없는 말도 안 되는 내기였지만 선택의 여지가 없는 번스타인은 이를 받아들였다. 그리고 그랜드마스터답게 순식간에 판을 끝내버렸고, 장교가 약속을 지켜 석방하자 곧바로 탈출해 프랑스 파리에 정착했다.

 

러시아의 체스마스터 오시프 번스타인(Ossip Bernstein)은 1918년, 우크라이나 오데사에서 볼셰비키 비밀경찰에게 체포되었다. 그는 과거 은행의 법률고문으로 있었고 이는 '반혁명적 자본주의자'라는 혐의로 사형 판결을 받기 충분했다. 3
▲ 1946년의 오시프 번스타인


아마도 러시아 장교는 체스 애호가답게 아까운 재능을 가진 번스타인을 살려주고 싶었을 테고, 석방의 명분을 만들기 위해 그가 무조건 이길 내기를 제안하지 않았을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