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2일

예단일백인(藝壇一百人) [32] 경패(瓊佩, 기생)

이름은 경패올시다. 시골(고향)은 서울이올시다.

 

성은 김가올시다. 그렇지만 남들은 식주인의 성이 정가라서 정경패, 정경패 하지요.
여필종부라니 성까지 따르는지요. 하하하…

 

열여섯 살부터 기생 노릇하여 이십일 세 되는 오늘날까지 김지이지에게 사랑을 받아 세상의 거친 물결에서 고생을 낙으로 여기고 지내어 오던 경패도 이제 이르러는 조금씩 신간증이 나는지 얼굴에는 수색과 노는 좌석에서도 싫증 피우는 일이 있는 것은 병이라 하면 병이지만 제 뜻에 맞는 좌석에서는 몸이 부서지는 줄도 알지 못하고 힘을 다하여 놀아줄 때는 가위 명기라 하겠더라.

 

■ 매일신보에서는 100명의 예술인을 대상으로 기사를 연재했는데, 이 기사의 제목을 「예단일백인(藝檀一百人)」이라 하였다. 1
▲ 김경패(金瓊佩)


지금은 소광교 돗골(席洞) 14통 6호에서 거주하며 오늘은 명월관, 내일은 장춘관. 세월아 가지 마라. 꽃다운 내 나이 다 늙는다.

 

양금도 잘하고 정자춤도 잘 추고 소리도 잘한다는데 제일 목청이 청아하여 사람의 신을 저절로 돋우게 하며 어글어글한 얼굴과 애교가 뚝뚝 돋는 듯한 눈짓은 남자의 정신을 홀리게 함에 족할지로다.

 

“기생은 왜 나왔느냐고 물으십니까? 나오고 싶어 나왔지요…”

 

도무지 대답지 아니하는 것을 보면 그 뒤에는 심히 복잡하고 극히 비밀한 사정이 감추어 있음을 가히 짐작하겠도다. 후일이라도 좋은 기회가 있어 알기만 하면 다시 또 소개할 듯도 하단 말이었다.

【매일신보 1914.03.07.】

– 식주인(食主人): 나그네를 재워 주고 밥을 파는 집의 주인. 여기서는 포주를 말한다.
– 여필종부(女必從夫): 아내는 반드시 남편을 따라야 한다는 말
– 김지이지(金之李之): 성명이 분명하지 않은 여러 사람을 두루 이르는 말
– 신간증(辛艱症): 괴로운 고민으로 인한 증상
– 수색(愁色): 근심스러운 기색
– 돗골(席洞): 서울 중구 남대문로 1가~수하동에 걸쳐있던 마을. 돗자리를 파는 시전이 있어 돗골, 자리전골이라 하였고 한자명으로 석동이라 하였다.
– 어글어글: 생김새가 널찍널찍하여 시원스러운 모양

■ 매일신보에서는 100명의 예술인을 대상으로 기사를 연재했는데, 이 기사의 제목을 「예단일백인(藝檀一百人)」이라 하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