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5일

역사적인 사진의 뒷이야기 (97) 1905년, ‘세계 최초의 이동식 진공청소기’

이런 초창기의 진공청소기는 사진에서도 볼 수 있듯이 너무 컸을 뿐만 아니라, 복잡한 유지관리와 작동법으로 인해 일반 가정에서는 거의 사용되지 않았다. 게다가 가격도 매우 비쌌기 때문에 주로 호텔, 고급 레스토랑, 공공기관 등에서 사용되었고, 일반에서는 큰 저택을 가진 부유층에서나 구입할 수 있는 물건이었다. 1


위의 사진은 1905년, 독일 지멘스(Siemens)가 만든 증기로 작동하는 ‘세계 최초의 이동식 진공청소기‘를 사용하는 하녀로 추정되는 한 여성의 모습이다.

 

이 기계의 당시 제품명은 ‘지멘스 먼지제거펌프(Siemens dedusting pump)’로, 무게가 무려 150kg에 달했기 때문에 바퀴 달린 수레에 장착되어 이동할 수 있었다.

 

이런 초창기의 진공청소기는 사진에서도 볼 수 있듯이 너무 컸을 뿐만 아니라, 복잡한 유지관리와 작동법으로 인해 일반 가정에서는 거의 사용되지 않았다. 게다가 가격도 매우 비쌌기 때문에 주로 호텔, 고급 레스토랑, 공공기관 등에서 사용되었고, 일반에서는 큰 저택을 가진 부유층에서나 구입할 수 있는 물건이었다. 3
▲ 지멘스 먼지제거펌프(Siemens dedusting pump)


이와 비슷한 시기에 영국과 미국에서도 유사한 이동식 진공청소기가 개발되어 상용화가 시도되고 있었다. 즉 이 제품은 최초의 진공청소기 중 하나로 여겨지고 있다.

 

이런 초창기의 진공청소기는 사진에서도 볼 수 있듯이 너무 컸을 뿐만 아니라, 복잡한 유지관리와 작동법으로 인해 일반 가정에서는 거의 사용되지 않았다. 게다가 가격도 매우 비쌌기 때문에 주로 호텔, 고급 레스토랑, 공공기관 등에서 사용되었고, 일반에서는 큰 저택을 가진 부유층에서나 구입할 수 있는 물건이었다.

 

이런 초창기의 진공청소기는 사진에서도 볼 수 있듯이 너무 컸을 뿐만 아니라, 복잡한 유지관리와 작동법으로 인해 일반 가정에서는 거의 사용되지 않았다. 게다가 가격도 매우 비쌌기 때문에 주로 호텔, 고급 레스토랑, 공공기관 등에서 사용되었고, 일반에서는 큰 저택을 가진 부유층에서나 구입할 수 있는 물건이었다. 5


현대의 진공청소기는 고된 가사노동의 시간을 단축해 여가시간을 늘리고 삶의 질을 높여주는 유용한 가전으로 평가받지만, 출현 당시만 해도 
직접 진공청소기를 다루는 하녀들과 청소를 담당하는 직원들은 엄청나게 시끄러운 소리와 투박한 외관으로 인해 ‘불편해서 곧 사라질 기계‘라고 오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