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4일

1938년, 경성 주택가의 떡집


1938년, 경성(서울)의 주택가에서 영업 중인 떡집의 모습. 죽도 함께 파는 곳인지 창문에는 <죽집, 떡집>이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1


1938년, 경성(서울)의 주택가에서 영업 중인 떡집의 모습. 죽도 함께 파는 곳인지 창문에는 <죽집, 떡집>이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떡집으로 들어가는 입구에는 지금도 MSG로 유명한 ‘양념가루 아지노모도(味の素)’판매점이라는 것을 표시하고 있다. 지금은 화학조미료를 기피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당시에는 요리를 맛있게 하는 사람에게 “손에 아지노모도를 묻힌 모양이죠?“라는 칭찬을 했을 정도로 널리 사용되었다. (관련 글: 20세기 초, 아지노모도 광고)

사진은 당시 조선을 방문한 미국의 사진작가 해리슨 포먼(Harrison Forman, 1904~1978)이 촬영하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