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5일

1982년, SONY 워크맨으로 음악을 들으며 조깅하는 캐나다 여성

여성의 허리에는 상당히 묵직해 보이지만 당시로써는 최첨단 카세트플레이어인 SONY의 워크맨(Walkman)이 장착되어 있다. 휴대용 카세트플레이어인 워크맨은 1979년에 처음 출시되었지만, 1982년경에는 이미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었다. 1

1982년, 캐나다 퀘백 주 몬트리올에서 가장 긴 거리인 파피노 애비뉴(Av. Papineau)의 바헤뜨 가(Rue Barrette) 부근에서 음악을 들으며 조깅하는 여성의 모습이다.


여성의 허리에는 상당히 묵직해 보이지만 당시로써는 최첨단 카세트플레이어인 SONY의 워크맨(Walkman)이 장착되어 있다. 휴대용 카세트플레이어인 워크맨은 1979년에 처음 출시되었지만, 1982년경에는 이미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었다.

지금은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보이는 기능이지만 당시에는 야외를 걷거나 달리며 직접 고른 음악을 들을 수 있다는 것은 엄청난 진보였다. 워크맨은 카세트테이프의 판매량도 증가시켰으며, 이어폰과 리모컨의 개발도 함께 이끄는 등 대중음악산업에 큰 영향을 끼친 기술이었다.

여성의 허리에는 상당히 묵직해 보이지만 당시로써는 최첨단 카세트플레이어인 SONY의 워크맨(Walkman)이 장착되어 있다. 휴대용 카세트플레이어인 워크맨은 1979년에 처음 출시되었지만, 1982년경에는 이미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었다. 3
▲ 같은 장소의 현재 모습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