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1일

1939년, 평화로웠던 독일 베를린의 일상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전 유럽을 수년간 폐허로 만든 전쟁이 일어나기 직전이라는 분위기는 전혀 감지되지 않는 일상을 보여주고 있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1
▲ 베를린 운터덴린덴(Unter den Linden) 거리를 오가는 시민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3
▲ 베를린 운터덴린덴(Unter den Linden) 거리의 나치 조형물. 원래 린데 나무(Lindenbaum)가 늘어선 가로수길로 유명했으나 이 조형물을 위해 나무들은 잘려나갔다. 이 거리는 전쟁이 끝나고 예전의 모습으로 복구되었다.

 

한편 거리를 지나는 2층 버스에 낯익은 코카콜라 로고가 보인다. 전쟁 전 독일에서 가장 인기를 누렸던 코카콜라는 전쟁 발발 후 독일로의 원료 수출이 금지되었고, 이로 인해 대체제인 ‘환타(Fanta)‘가 탄생하였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5
▲ 현재의 운터덴린덴(Unter den Linden)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7
▲ 푸들을 데리고 베를린의 거리를 산책하던 남자가 여행사 앞에서 지인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9
▲ 차량과 사람으로 혼잡한 베를린의 번화가.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11
▲ 깨끗하게 단장된 베를린 거리의 보도를 시민들이 통행하고 있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13
▲ 베를린의 노점상에서 판매 중인 살아있는 생선을 구경하는 엄마와 딸.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15
▲ 골동품 보석(Juwelen Antiquitäten) 가게를 구경하는 여성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17
▲ 베를린 거리의 복권가게에 줄을 선 사람들. 정면에 있는 사람에 의해 가려져있지만 가게 측면에는 제3제국을 상징하는 하켄크로이츠(Hakenkreuz) 문양이 그려져 있다.

 

가게 상단에는 당첨금 ‘590만 라이히스마르크(Reichsmark, ℛℳ)’가 표기되어있다. 라이히스마르크는 인플레이션으로 휴지조각이 된 파피어마르크(Papiermark)를 대체하기 위해 나온 통화로 1924년부터 1948년 6월 10일까지 통용되었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19
▲ 1935년에 발행된 100라이히스마르크 지폐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21
▲ 베를린 거리를 순찰하는 독일 기마경찰.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23
▲ 베를린 거리의 독일 국방군(Wehrmacht) 장교. 왼쪽 뒤편으로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의 매장이 보인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25
▲ 독일 자동차 업체 BMW의 베를린 매장. 전시된 차량은 BMW 321 카브리올레(BMW 321 Cabriolet)이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27
▲ 미국 자동차업체 제너럴 모터스(GM)의 캐딜락 매장. 지금 보면 클래식모델이지만 당시에는 최신형인 1939년형 캐딜락 플리트우드 60 스페셜(1939 Cadillac Fleetwood 60 Special)이 전시되어 있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29
▲ 살롱 쾨링(Salon Köring)이라는 이름의 베를린 미용실 쇼윈도. 다양한 헤어스타일을 사진으로 전시하고 있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31
▲ 거리에 설치된 작은 쇼윈도에 전시해놓은 신제품 구두를 구경하는 사람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33
▲ 베를린 거리의 신문 가판대. 시계가 오후 4시를 가리키고 있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35
▲ 베를린 티어가르텐(Tiergarten)의 대로.

 

중앙에 서있는 탑은 높이 67m의 베를린 전승기념탑(Berliner Siegessäule)으로 원래 국회의사당 광장에 있었으나 아돌프 히틀러의 ‘세계수도 게르마니아(Welthauptstadt Germania)’구상의 일환으로 1939년 이 자리로 옮겨졌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37
▲ 한 남자가 베를린 거리의 모퉁이에 있는 게시판에서 신문을 읽고 있다.

 

부착된 신문은 1923년부터 독일의 패전기까지 발행된 반유대주의 주간지였던 슈튀르메르(Der Stürmer)로 30년대는 발행부수가 48만 부에 이를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슈튀르메르의 창업자인 율리우스 슈트라이허(Julius Streicher, 1885~1946)는 덕분에 백만장자가 되었으나, 종전 후 유대인 말살을 선동한 반인륜적 범죄에 대해 유죄판결을 받고 1946년 10월 16일 교수형에 처해졌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39
▲ 슈튀르메르 신문과 뉘른베르크 재판정의 율리우스 슈트라이허.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41
▲ 엄마와 아이가 베를린 거리의 아동복 매장 쇼윈도를 구경하며 걷고 있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43
▲ 베를린 거리의 의류매장들을 지나치는 사람들.

 

중앙에 보이는 헤르피히 쇠네(C. A. Herpich Söhne)라는 곳은 독일의 모피의류업체로 1835년 창업한 이래 크게 번창하였으나 전쟁으로 쇠락하여 명맥만 유지하다가 2001년 폐업하였다. 1925년 이 회사가 보유한 모피에 대한 보험가치만 해도 5,500만 마르크였다. 이는 2023년 현재가치로 환산하면 2억 2000만 유로(한화 약 2933억 원)에 달한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45
▲ 1934년 헤르피히 쇠네의 오셀롯 재킷을 입은 모델.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47
▲ 베를린 거리의 이동식 장난감 상점(Spielzeugschachtel). 맞은편에 보이는 울워스(F. W. Woolworth Company)는 지금은 백화점으로 유명하지만, 이 시기에는 저렴한 균일가 생활용품을 판매하는 소매점이었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49
▲ 베를린의 유명 번화가 쿠르퓌르스텐담(Kurfürstendamm, 쿠담)을 오가는 여성들. 고급 모피의류를 두르고 반려견을 데리고 산책하는 등 풍요로운 일상을 보여주고 있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51
▲ 베를린 쿠르퓌르스텐담 거리의 콘디토레이(Konditorei)에서 식사를 즐기는 사람들. 콘디토레이는 빵을 파는 제과점과 카페가 결합된 형태로 영업하는 곳이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53
▲ 쿠르퓌르스텐담 거리의 식당가에 앉아 휴식을 취하는 베를린 시민들.

 

중앙에 있는 크란츨러(Kranzler)라는 이름의 카페는 1825년 오스트리아 출신의 제과업자 요한 게오르그 크란츨러(Johann Georg Kranzler, 1795~1866)가 창업한 곳으로 베를린 최고의 카페 중 하나였다. 전쟁 중 폭격으로 건물이 파괴되었으나 1951년 사업을 재개하여 라인강의 기적과 서베를린 부흥의 상징으로 자리 잡았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55
▲ 종전 후 서베를린의 크란츨러(Kranzler) 카페.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57
▲ 크란츨러 카페 앞을 지나가는 마차.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59
▲ 베를린 쿠르퓌르스텐담 거리의 관공서로 보이는 건물 울타리에서 시각장애인이 성냥을 팔고 있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61
▲ 베를린동물원(Zoologischer Garten Berlin)의 입구. 거대한 코끼리상이 있는 정문은 지금도 변함없이 남아있다.

 

여성들이 읽고 있는 큰 표지판에는 여느 동물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먹이를 주지 마시오!(Füttern verboten!)’라는 문구가 적혀있고, 위쪽의 작은 표지판에는 ‘유대인은 환영하지 않는다(Juden unerwünscht)’라고 적혀있다. 이 시기 베를린동물원은 유대인 이사진을 몰아내고 유대인 고객의 출입을 금지하는 방침을 세웠다.

 

– 관련 글: 국가사회주의 선전의 장이 된 베를린동물원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63
▲ 현재의 베를린동물원(Zoologischer Garten Berlin) 입구.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65
▲ 베를린 캐피톨 극장(Capitol am Zoo)의 모습. 1939년 5월 10일에 개봉한 하랄트 폴센(Harald Paulsen, 1895~1954) 감독의 ‘에테르의 목소리(Die Stimme aus dem Äther)’의 포스터 간판이 걸려있다.

 

극장 건물에는 지금은 독일 자동차업체 아우디(Audi)의 로고로 남아있는 아우토우니온(Auto Union)의 로고와 매장이 보이고, 유명 도자기업체 마이센 도자기(Meissen porcelain)도 입점해 있다.

1939년 6월경의 독일 베를린 번화가를 담은 사진. 67
▲ 영화간판 속의 여배우 아넬리세 울릭(Anneliese Uhlig, 1918~2017)

 

극장의 포스터 속에 있는 아넬리세 울릭은 제3제국 시기에 인기배우로 떠올랐지만, 당시 선전부장관이었던 요제프 괴벨스(Joseph Goebbels, 1897~1945)의 정부가 되라는 제안을 거절하면서 이후 독일영화에 출연하지 못하게 되었다. 전후 미국인과 결혼한 울릭은 2017년 6월 향년 98세로 캘리포니아에서 별세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